만19세대학생대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스마트판다 조회 4회 작성일 2021-04-17 13:02:48 댓글 0

본문

[심층 리포트] 학자금 대출의 늪…“빚 갚으려 청춘 반납”

앵커 멘트

대학생들의 학자금 누적 대출금이 10조 원을 훌쩍 넘었습니다.

경기불황에 취업난까지 더해진 마당에, 청년들은 사회에 첫 발을 내딛기도 전부터 '빚더미'에 허리가 휠 지경인데요.

무작정 희망만을 논할 수 없는, '청춘'을 반납한 청년들의 일상을 엄진아 기자가 함께 했습니다.

리포트

오전 8시, 대학교 2학년 강현욱 씨가 집을 나섭니다.

방학 동안 낮엔 편의점, 저녁엔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합니다.

녹취 "네, 6,100원 입니다."

집의 부담을 덜겠다고 입학과 동시에 학자금을 빌렸습니다.

등록금 4번을 모두 그렇게 해결했더니, 대출금 2천만 원이 쌓였습니다.

알바 인생의 시작이었습니다.

녹취 강현욱(대학교 2학년) : "(아르바이트를) 한 열 가지 정도 한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어떤 것들이요?) 음식점 서빙부터 시작해서 PC방 관리, 당구장..."

일하는 도중에도 틈틈이 휴대폰을 들여다 봅니다.

주말 일자리를 찾는 겁니다.

언젠가는 대출 말고, 내 돈으로 등록금을 내는 게 바람입니다.

인터뷰 강현욱(대학교 2학년) : "지금 당장의 목표는 달마다 고정적인 수입이 조금씩 생기는 거, 왜냐하면 아르바이트도 방학 끝나고 개강을 하면 또 못 하잖아요."

장경환 씨는 1년 넘게 휴학 중입니다.

학교를 더 다닐수록 빚이 늘어나는 현실.

공부를 잠시 미루고 일을 선택했습니다.

녹취 장경환(휴학생) : "갚을 걸 생각을 하고, 또 (대출) 액수가 1천만 원 단위까지 올라가니까..."

올해부턴 매 달 월급에서 50만 원씩, 대출금을 갚아야 합니다.

인터뷰 장경환(휴학생) : "족쇄를 차고 걸어다니는 것 같은 느낌... 한 달에 버는 돈이 300~400만 원 되는 게 아니니까. 부담이 크게 느껴집니다."

지난 2000년 이후, 누적된 학자금 대출금은 약 17조 원.

해마다 대학생 70만여 명이 평균 300만 원 정도를 빌립니다.

지난 2015년 대학을 졸업한 이지윤씨는 직장을 얻은 기쁨도 잠시, 1년 만에 다시 취업준비생이 됐습니다.

원하던 일이었지만, 연봉 1,800만 원짜리 비정규직이었습니다.

한 달 월급 130만 원을 받아 방값과 공과금, 교통비, 동생에게 약속한 용돈을 제하면 47만 원이 남았습니다.

대출 원금 1천만 원은 거의 갚지 못했고, 상환을 미룰수록 이자도 늘었습니다.

녹취 "문자가 오고, 또 메일도 오고..."

낯선 말, '채무자'란 메시지도 더 자주 받습니다.

인터뷰 이지윤(취업준비생) : "좀 암담하죠. 수업을 듣고, 학교에 다니려고, 결국엔 졸업장이란 서류 한 장 받으려고 빚을 진다는..."

하고 싶은 일과 해야만 하는 일.

다음 직장은 '꿈'보다 '돈'을 쫒을까봐 두렵기도 합니다.

인터뷰 이지윤(취업준비생) : "(대출 받지 않은) 친구들이랑 출발선이 다르다는 생각은 들어요. 부럽죠. 좀 더 할 수 있는 것들의 폭이 넓어지는 기분이 드니까. 그 아이들은."

이지윤씨의 복잡한 하루가 저물때, 강현욱씨의 야간 알바는 시작됩니다.

인터뷰 강현욱(대학교 2학년) : "(학자금 대출은) 애증 관계다. (왜 애증이예요?) 제가 학교 다닐 수 있게 도움은 주면서도, 피하고 싶은 현실이기도 해서."

학자금 대출자 중 4만 4,600여 명은 원금이나 이자를 제 때 갚지 못했습니다.

또, 이들 가운데 절반은 연체가 6개월 이상 이어져 '신용유의자'가 됐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대학 가면 빚쟁이' 대학생 39만 명 등록금 빚내

앵커 멘트

한때 반값 등록금 문제가 뜨거운 이슈가 됐었는데요.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빚쟁이 신세가 되는 학생들이 줄지 않고 있습니다.

위재천 기자입니다.

리포트

학자금을 대출해주는 장학재단.

등록금 낼 돈을 빌리려는 상담 신청이 줄을 잇습니다.

국가장학금 신청 대상이 안되거나, 받아도 금액이 부족한 학생들입니다.

인터뷰 황정욱(대학교 2학년) : "(등록금이) 천만원 정도, 식비랑 더하면 그 정도 되는데 이게 학생이 감당할 수준이 아닌 것 같아요. 부모님도 힘드신 게 보여요"

대학 3학년생인 문지은 씨가 지금까지 받은 학자금 대출은 2천만원.

앞으로 졸업하고 갚을 일을 생각하면 앞이 막막합니다.

인터뷰 문지은(학자금 대출 학생) : "앞으로 더 받아야 할텐데 졸업하고 취업하기 쉽지도 않고...걱정이에요"

학자금 대출을 받은 학생들은 지난해 2학기만 39만여 명.

학생당 평균 3백40만원 정도를 빌렸습니다.

하지만 빌린 돈을 갚지 못해 신용 유의자가 된 경우도 지난 2010년 2만 5천여 명에서 지난해 4만 2천여 명으로 급증하고 있습니다.

학자금 대출 조건이 안돼 사금융에 손을 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 안대찬(한국장학재단 팀장) : "등록금 부담이 갈수록 커지다보니 비싼 고리의 사금융에 기대는 학생 있어 주의 필요"

사립대 연간 평균 등록금은 7백40만원.

등록금이 OECD 2위 수준인 현 상황이 계속되는 한 빚지고 대학 생활을 하는 학생들은 줄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위재천입니다.

휘청.. 청년들 허리 휘는 '학자금 대출' 인하 | 학자금 대출 | 한국장학재단 | 학자금 대출 금리

[고용브리핑 365] 200723
[이슈픽] 청년 허리 휘는 '학자금 대출’ 인하
학자금 대출 신청이 이달 초부터 시작됐는데요.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의 대출 이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학자금 대출 금리를 당장 2학기부터 낮췄습니다. 이슈픽에서 관련 정보들을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뉴워드] 쌉파서블
매우 가능하다’는 뜻의 신조어 젊은 세대들이 자신의 기분·상태를 표현하는 ‘쌉’에 영어 ‘가능한(possible)’을 합친 말입니다. 사실 ‘쌉’이라는 표현자체가 더 낯선 분도 있을 겁니다. 원래 ‘쌉’은 부정적 의미로 사용됐지만 최근 완전·매우 등의 긍정적인 뜻으로 사용되는 신조어입니다.

#학자금대출 #코로나19 #대출이자부담 #쌉파서블 #한국장학재단

... 

#만19세대학생대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628건 8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akjumg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